골목식당 울먹이는 백종원

18 0 138

2083737489_1GjLxKmI_61db8cdb672fec1de460 


2083737489_PJVkp9ic_90a7d397e4c2cddbc06b 

2083737489_hCTmlw0E_6dce063a7fd95cd1ae01 

2083737489_gE69F0SH_185dbee9b49bfca08839 




 



 




SBS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의 참담한 상황을 마주했다.


백종원은 성내동 분식집, 대전 청년구단, 포방터 홍탁집을 긴급 점검하고 여름맞이 새로운 메뉴를 전수했다.

특히 홍탁집은 골목식당 레전드편으로 많은 갈등을 딛고, 변함 없이 성실하게 가게를 운영하고 있어 백종원을 안심시켰다.

 

성공적으로 긴급 점검 솔루션을 마친 백종원은 이대 백반집을 찾았다. 

백반집은 초심을 잃고 솔루션 전으로 돌아가 좋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었고, 거기다 골목식당 외에 백종원이 1년 동안 개인적인 보낸 점검팀이 포기 선언을 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지금까지 점검과 달리 본인이 아닌 비밀요원을 보냈다. 하지만 자리에 앉자마자 주문 전 밥을 내어주고 손님의 불만에도 큰 조치가 없었고, 백종원이 솔루션 하지 않은 김치찌개를 "백종원에게 자문만 받았다" "백종원 대표 음식들이 다 맛이 강해. 지금 원래 알려준 것보다 훨씬 맛있어졌다"고 말했다.


점검을 통해 다시 만나게 된 백반집의 음식은 형편없었다. 

모든 요원들 입맛에 순두부찌개는 매웠고, 제육볶음은 고기 상태도 좋지 않고 맛이 없다는 평이었다.


참담한 모습을 본 백종원은 쓴웃음 지으며 이 모습을 지켜보았고, 결국 순두부찌개와 제육볶음을 포장해왔다. 

냄새만으로도 좋지 않은 음식 상태를 예상하게 한 음식들에 김성주는 진저리 치며 시식까지 거부했다. 

 

 

 

'골목식당' 초창기에 나왔던 이대 백반집.  

1년에 6번씩이나 개인적으로 직원들 몰래 보내 솔루션 도와줬는데 
이번 기습점검 때 백종원이 솔루션 해 준 적 없는 음식을  
자기들 맘대로 추가해서 솔루션 해 준 메뉴라고 속여 팜.  

그리고 "백종원 음식이 간이 쎄다"며  
자기들이 연구해서 만든 게 더 맛있다고 디스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